현대건설, 3년 연속 도시정비 최대 실적 경신

부동산 입력 2022-06-20 19:47:54 서청석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현대건설이 3년 연속 도시정비 사업 분야에서 최대 실적을 경신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상반기에만 7조 클럽 가입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청석기자입니다.


[기자]

현대건설이 지난 18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 4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습니다.


현대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봉덕1동 우리재개발, 강촌 리모델링, 장대B구역 재개발, 이문4구역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을 연달아 수주하며 누적 수주액 5조6,988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올해 누적수주액은 상반기 기준 2021년 1조 2,919억원과 비교해 4배가 넘는 실적이며, 작년 최종 수주액인 5조 5,499억원을 이미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지난해 도시정비사업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2년 연속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창사 첫 5조클럽을 달성한 현대건설은 올해도 이미 5조원을 돌파하는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압도적인 실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남은 6월 시공사 선정 총회가 예정돼 있는 곳에서 추가 수주 가능성도 높아, 수주에 성공할 경우 상반기 7조 클럽 달성은 물론, 4년 연속 업계 1위까지 무난하게 달성할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현대건설 관계자

“앞으로도 사업적으로 우수한 사업지에 적극적으로 임하여 브랜드 가치를 높여 도시정비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안정적이고 빠른 사업 추진이 가능한 파트너로서 조합원들의 선택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현대건설은 윤영준 사장 취임 이후 사업분야 다각화, 수주영업조직 정비 및 도시정비에 특화된 전문인력 충원, 정밀한 시장분석 등을 통한 맞춤형 설계 및 사업 조건 제시등 도시정비에서 적극적 수주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주요 광역시에서는 가장 핵심적인 입지에 위치한 사업지를 선별해 하이엔드 브랜드 '디에이치'를 제안했으며, 필요에 따라 컨소시엄을 구성해 입찰하는 등 과감한 수주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서청석입니다./blue@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