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614억 횡령' 직원, 50억원 더 빼돌린 정황 포착

금융 입력 2022-05-18 09:16:37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우리은행 회삿돈 614억을 횡령사건을 일으킨 가해자 직원 A씨가 50억원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이 드러났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우리은행 수시 검사에서 직원 A씨가 50억원 가량을 추가로 빼돌린 정황을 파악하고 이 사실을 검찰에 통보했다.


추가 횡령금은 지난 2012년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이 인천공장 매각과 관련해 받은 계약금 약 70억원 중 일부인 50억원으로 알려졌다. 혐의가 인정되면 A씨가 빼돌린 회삿돈은 664억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