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이해충돌방지법 정착과 상호존중 조직문화 형성을 위한 '노·사·감 공동 실천 선언' 행사 개최

전국 입력 2022-05-11 18:46:13 강원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랜드 노사감 공동실천 선언식에서 이삼걸 대표(중앙), 김영수 상임감사(오른쪽), 박찬 노조위원장이 공동선언을 하고 있다.[사진=강원랜드]

[정선=강원순 기자]강원랜드가 오는 19일 이해충돌방지법 시행에 앞서 관련제도 정착과 상호존중 조직문화 형성을 위해 ‘노・사・감 공동 실천선언’ 행사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하이원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이삼걸 대표이사, 김영수 상임감사위원, 박찬 노동조합위원장 및 실・팀장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감의 실천 의지가 담긴 공동 선언서를 채택해 대·내외에 공표했다.


주요 내용은 ▲이해충돌 방지제도 정착 노력 ▲직장 내 갑질 행위 및 괴롭힘 근절 ▲부당한 업무지시 배제 노력 등 앞으로 회사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기업이 되도록 노력키로 했다.
 

또한, 상호존중 직급별 간담회, 임직원 준수사항 마련 등을 통해 갑질 근절에 노력하고 조직문화 개선에 힘쓸 계획이다. 


이삼걸 대표는 “이번 공동 선언을 계기로 깨끗하고 상호간 존중받는 조직문화를 확고하게 정착시켜 국민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공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랜드는 지난해 11월 레저산업 공공기관 3개 기업(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마사회, 그랜드코리아레저)과 함께 이해충돌방지문화 확산과 청렴환경 조성 공동 노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올해 부정부패 없는 공직문화 만들기에 동참 하고 있다./k10@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