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벡, ‘첨단 조직재생 기능성 바이오소재’ 특허 2건 출원

증권 입력 2022-03-08 14:04:4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나이벡은 치주조직, 관절염 치료 등에 사용되는 조직재생 유도제 개발 과정에서 제형 플랫폼 관련 및 항염증 펩타이드 기술에 대한 특허를 각각 1건씩 출원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지난 2020년 나이벡이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이 지원하는 ‘4차 혁명 및 미래 의료환경 선도 과제’에 선정된 이래 해당 연구⋅개발 과정에서 나온 첫 가시적 성과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나이벡은 약 50억 원의 정부출연금을 지원받아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한국광기술연구원과 함께 관련 연구개발을 이어오고 있으며, 현재 시제품을 완성해 이에 대한 전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연내 전임상 완료를 목표로 한 나이벡은. 전임상을 마치는 대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나이벡이 개발 중인 조직재생 유도제는 ‘빛’을 촉매로 펩타이드 방출성과 구조 안정성을 증가시킬 수 있는 ‘광 반응성 펩티콜(Pepticol) 이지그라프트’를 기반으로 나이벡이 자체 개발한 펩타이드와 고순도 콜라겐 기능 활성 물질을 융⋅복합한 기능성 바이오 소재다.

 

나이벡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소재 개발에 필요한 기반 기술을 상당 부분 기확보해 놓았을 뿐 아니라 기획단계에서부터 국내외 임상 연구진이 참여했기 때문에 개발 성공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기존 판매처인 스트라우만 등 글로벌 업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상용화에 대한 검토도 마무리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발 중인 바이오 소재는 치과용 외에도 정형외과, 외과, 피부과, 신경과 등에서도 사용될 수 있는 확장성이 매우 큰 소재로, 향후 기술이전 등을 통한 매출 기여가 기대된다”며 “재생의료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30조 원에 달할 뿐 아니라 연평균 20% 내외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안정적 진입이 가능한 구조이기 때문에 회사와 사업단에서 기대가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hyk@sea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