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츠서비스, 2인 각자 대표 체제 출범...김명규 대표 새로 선임

산업·IT 입력 2022-01-18 15:58:45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명규 쿠팡이츠서비스 신임 대표이사. [사진=쿠팡]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쿠팡의 자회사 쿠팡이츠서비스가 2인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출범하면서 김명규 대표이사를 신규 선임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김 신임 대표이사는 쿠팡에서 물류정책실장을 맡아 중장기 전략 기획, 지역투자와 일자리 창출, 서비스 및 안전 관리를 위한 정책 수립 등을 담당했다. 


김 대표이사는 이번 인사를 통해 고객과 상점주, 배달파트너 등 배달물류 관련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운영을 정착시키고, 산업의 발전을 위한 개선사항들에 대응하는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쿠팡이츠서비스 출범 이후 서비스를 총괄했던 장기환 대표이사는 치타배달 등 특화 서비스 강화와 사업의 성장을 주도하게 된다. 이로써 회사는 기존 장 대표와 함께 2인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쿠팡에서 쌓은 경험을 토대로 쿠팡이츠서비스가 ‘고객이 와우(Wow)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Wow the Customer)는 목표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쿠팡이츠는 '한집배달', '치타배달' 등을 선도적으로 도입하고, 맛집 가이드 서베이 '블루리본' 뱃지 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배달파트너의 안전을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 서울시 등과 협력해 안전 교육을 강화하고, 전국 배달파트너 8,000여명에게 헬멧을 지급하는 등 안전 배달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