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후 스톡옵션 '먹튀'…"지침 마련해야"

증권 입력 2022-01-14 19:49:3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상장 후 스톡옵션 행사 제한 지침 미비해"

카카오페이, 경영진 주식 대량 매각…먹튀 논란

IPO 시장 규모 역대급…제도적 보완 필요해

[앵커]

신규 상장사의 스톡옵션 행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이른바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먹튀’ 논란으로 이슈가 불거지며,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상장사의 스톡옵션 규정이 주식 시장 화두로 떠올랐습니다.

이른바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먹튀’ 논란이 불거진 겁니다.

 

8명의 카카오페이 경영진들이 상장 한 달여 만에 스톡옵션으로 받은 주식을 대량으로 매각했습니다.

주가는 내리막을 걸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개인의 몫으로 돌아왔습니다.

 

현재, 상법상 스톡옵션 행사는 주식을 받은 뒤 2년 후에 가능합니다.

문제는 상장 후 스톡옵션 행사 제한 지침은 없다는 겁니다.

스타트업계에서는 통상 상장 시기에는 스톡옵션 제한이 풀린 경우가 대다수라고 말합니다.

결국, 경영진의 배만 불리는 스톡옵션 악용 사례를 막기 위해선 상장 직후 일정 시점의 매각 제한 등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인터뷰]황세운/자본시장 연구원

“스톡옵션 제한의 필요성은 이런 사태가 또 벌어질 수 있으니까… 상장 이후 일정 기간 동안에 경영진이 즉각적으로 내지는 기회주의적으로 매도해서 시장의 충격을 주는 그런 가능성들은 사전적으로 제한을 하는 방식의 검토는 충분히 해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경우 회사 내부인이 주식을 매각할 때 시장 교란이나 내부 정보를 통한 차익 실현 차단을 위해 구체적인 매각 시기와 규모를 알리도록 하고 있습니다.

국내 IPO 시장의 규모도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역대급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신규 상장사의 스톡옵션 행사에 대한 제도적 보완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

 

[영상편집 김현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