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민간 주인찾기’ 속도…“경쟁력 높인다”

산업·IT 입력 2022-01-14 19:51:3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유럽연합의 반대로 현대중공업그룹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이 무산됐습니다. 결합은 무산됐지만 정부가 정상화 의지를 밝히며 대우조선해양의 민간 주인찾기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문다애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대우조선해양 정상화 의지를 밝히면서 민간 주인찾기에 속도가 붙을 전망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정부는 “대우조선해양의 근본적 정상화를 위해서는 ‘민간 주인찾기’가 필요하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정부는 외부전문기관의 컨설팅 등을 바탕으로 산업은행 중심으로 대우조선 경쟁력 강화방안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EU 집행위원회는 어제(13일, 현지시간) 양사의 기업결합을 승인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합병할 경우 LNG 운반선의 시장 점유율이 60%에 달해 독점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섭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 작업은 원점으로 돌아간 상황.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도 새 주인 찾기에 나설 예정입니다.

 

다만 열악한 재무 구조와 시장 업황을 고려하면 재매각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일단 정부는 지난해부터 조선업 상황이 개선돼 이번 사태가 우리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발주량이 조선업 불황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고, 세계 건조능력이 축소된 가운데 국내 수주 점유율은 늘어나 경쟁 우위가 있다고 보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