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맘마 "올해 ESG 경영 강화…매출 4,650억 목표"

증권 입력 2022-01-04 10:28:1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더맘마는 4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며 올해 연매출 4,65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민수 대표는 전날 신년사를 통해 "환경적인 요소와 사회적인 요소를 빼고 살 수 없는 세상"이라며 "자원에 대한 문제, 사회적인 상생문제, 환경 문제 등 여러가지 불협화음이 있는 이슈를 해결하는 기업이 살아남는 시대"라고 말했다.


이어 "계열사를 포함, 300명 이상 더맘마 그룹 임직원이 사회적 발전을 그룹의 발전이라고 생각하며 ESG 경영에 동참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란다"며 "ESG 경영에 모든 경영 전략 방향성의 초점을 맞추고 사업을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더맘마는 올해 매출 목표를 4,650억원으로 잡고 유니콘 도약에 도전한다는 목표다. 2016년 말 설립된 더맘마는 2018년 11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2019년에는 16배 늘어난 184억원을 달성했으며, 2020년에는 662억원으로 전년 대비 4배 성장했다.


지난해엔 11월 초 기준 1000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누적 매출액은 전년 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2018년부터 4년 만에 외형을 100배 가량 확대한 것이다. 올해는 코스닥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더맘마는 올해 △오프라인 직영점 매출 확대 △앱 거래액 증대 △전자가격표시기(ESL) 등 리테일테크 기업간 거래(B2B) 활성화 △O2O 사업 포트폴리오 및 신규 사업 확대 등 전략을 통해 목표 매출액을 달성할 방침이다. 메타버스 플랫폼과 대체불가토큰(NFT) 개발까지 사업영역을 늘린다.


더맘마는 유통 IT 기업으로 '맘마먹자'와 'MaZa'(마자) 앱을 통해 퀵커머스 시장에 진출했다. 직영 마트도 운영 중이다. 자체 개발 전자가격표시기(ESL) 솔루션과 개발 단계인 무인자동화 시스템 등 최신 리테일테크 기술도 갖췄다. 이를 기반으로 B2B 마켓 강화에 나서는 중이다. ESL의 경우 무분별한 종이 사용과 인건비를 줄여주는 효과적인 ESG 경영 실천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 대표는 "2022년은 ESG 경영과 기술을 바탕으로 더맘마 가족들이 발돋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지역 상권과 상생하고 동반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