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년 바람…"호랑이 기운 받아 위기 극복"

경제 입력 2022-01-03 19:53:02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


[앵커]

임인년 새해에도 코로나19 여파가 여전한 분위깁니다. 우리 상인들은 일상회복과 함께 우리 경제가 활기를 되찾길 바랬는데요. 김수빈 기자가 전통시장을 찾아 현장의 목소릴 들어봤습니다.


[기자]

한파에도 분주하게 장사를 준비하는 용산용문시장 상인들.


연말연시 특수를 노릴 수 있는 대목임에도 거리는 한산한 모습입니다.

한 상인은 하루에 치킨 10마리를 팔았는데, 최근 5마리도 못 팔고 있다며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상인은 고객 유입이 줄어들자 홀 테이블 손님이 3분의 1 정도 줄었다고 설명합니다.


[인터뷰] 김선미 용문시장 상인

"아무래도 거리두기 강화로 인해서 손님들이 많이들 시장에 안 나오시고… 많은 손님들로 붐벼야 그게 재래시장답잖아요"


정부가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거나 지자체에서 행사를 진행할 때 반짝 시장이 붐비는 때도 있지만, 거리두기가 연장되면서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은 계속되는 모습입니다.


상인들의 바람은 시장에 활기가 도는 것.

코로나19가 조속히 종식되고, 예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라는 모습입니다.


[인터뷰] 김창민 용문시장 상인

"호랑이 해니까. 호랑이처럼 ‘으르렁’하면서 열심히 일어날 수 있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한편, 정부는 사적모임 인원을 4인으로 제한하고 식당이나 카페의 영업시간을 저녁 9시까지로 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했습니다.

여기에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도 6개월간 유효기간을 적용했습니다.


서울경제TV 김수빈입니다.


[영상취재 허재호/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