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시의회 "국립심뇌혈관센터 전남 장성에 설립" 촉구

전국 입력 2021-12-02 10:00:32 수정 2021-12-02 10:01:18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접지 인프라 풍부 연구기관 설립 최적지로 평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용집 시의회 의장이 1일 오후 시청 브리핑실에서 '국립심뇌혈관센터 조속 설립 촉구'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광주=신홍관 기자] 광주시와 시의회가 지역 숙원 사업인 국립심뇌혈관센터 장성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용섭 시장과 김용집 의장은 1일 오후 성명서를 내고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을 통한 국가 차원의 연구와 함께 예방과 관리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 예정지인 장성군 나노산단은 광주연구개발특구 내에 있고, 전남대병원, 조선대병원, 광주과기원, 한국광기술원, 한국심뇌혈관스텐트연구소, 나노바이오센터, 전자통신연구원, 광주테크노파크 등이 인접해 관련 인프라가 풍부한 만큼 연구기관 설립의 최적지로 평가되고 있다"며 당위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광주연구개발특구에 국립심뇌혈관센터가 설립되면 국민 건강증진은 물론 광주·전남의 상생형 신성장동력 거점으로 자리 잡게 되고, 나노산단과 광주연구개발특구의 시너지 창출로 이어져 초광역 협력사업의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광주·전남 시도민은 보건복지부가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 타당성 기본계획 용역과 함께 올해 예산에 실시설계비와 부지매입비 등 국비 44억원을 반영한 만큼 속도감을 가지고 정상적으로 추진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거듭 촉구했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