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항공전자기기술센터' 개소

전국 입력 2021-11-09 18:04:30 이은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항공기부품 시험장비 13종 구축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항공전자기기술센터’ 개소식이 9일 진주 상평일반산단 소재 기술센터 부지에서 열렸다.

[진주=이은상기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항공전자기기술센터개소식이 9일 진주 상평일반산단 소재 기술센터 부지에서 열렸다.

 

이날 개소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남도, 진주시를 비롯한 유관기관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KTL 항공전자기기술센터는 국내 최고 수준의 항공기 극한 전자기 시험 전문시설이다.

 

2016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경상남도, 진주시, KTL 등이 역량을 모아 센터 구축을 추진했다.

 

센터는 총 사업비 253억 원(국비 100, 도비 9, 시비 55, KTL 89)을 투입, 지하 1·지상 2·연면적 3461규모로 20194월 준공됐다.

 

센터는 올해까지 낙뢰에 대한 내성 시험장비 등 13종의 항공기 체계 및 부품 시험장비를 구축했다.

 

특히 센터에 구축된 대형 챔버는 항공기 체계 단위의 시험이 가능한 규모(크기 35m×23m×11m, 바닥하중 70t), 극한의 전자파 환경에서 항공기가 안정적으로 작동하는지를 시험할 수 있는 시설이다.

 

지난해에는 한국항공우주산업()의 전투형 헬기(LAH)의 전자파 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도 했다.

 

센터는 향후 기업에서 개발한 항공우주부품 및 체계의 성능, 안전성 및 신뢰성 등에 대한 시험평가와 품질인증을 지원하고, 항공 전자기 기술에 대한 자문과 관련 인력 양성에 주력할 예정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항공전자기기술센터는 지난해 문을 연 우주부품시험센터와 함께 시험인증 분야에 특화된 역할을 통해 항공우주뿐만 아니라 UAM(도심항공교통)산업 발전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시는 항공우주산업을 지역의 전략산업으로 육성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2018년 국가혁신융복합단지 지정과 2019년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통해 항공우주분야 핵심기술 개발과 기업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2022년 항공국가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관련 앵커 기업 및 기관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dandibodo@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