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공모 6년 연속 선정

전국 입력 2021-11-03 16:56:21 이은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업비 21억원 확보…횡천·청암·북천·옥종면 281세대에 태양광·열 공급

하동군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6년 연속 선정돼 21억여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하동=이은상기자] 하동군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6년 연속 선정돼 21억여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지역별 특성에 맞춰 태양광과 태양열, 풍력, 지열 등 2개 이상의 에너지원을 융복합해 설치하는 것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와 신성장동력 산업화를 위해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군은 2016년 화개면 목통마을, 2017년 적량면 영신마을, 2018년 화개면 의신마을, 2019년 화개면, 2020년 진교·양보면에 이어 올해 횡천·청암·북천·옥종면이 선정돼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을 하동군 전체로 확대 추진할 수 있게 됐다.

 

2022년에 추진될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은 전체 사업비 중 국비 108972만원 등 총 213000여만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횡천·청암·북천·옥종면 281세대에 태양광 및 태양열을 공급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사업신청 주민들은 연간 약 60만원의 전기료 등을 절약할 수 있고, 군의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건물지원사업, 지역지원사업 등과 연계한 다양한 에너지 절감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된다.

 

군 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의 에너지 절감에 따른 경제적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이 더욱 확대되도록 노력해 하동군이 명실상부한 에너지 자립도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dandibodo@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