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상식] ‘두통에 어지럼증’ 중추 신경계 이상 증세 의심해야

S생활 입력 2021-10-21 10:37:14 정의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어지럼증은 일상생활 속에서 흔하게 경험할 수 있는 이상 증세로 꼽힌다. 주변이 빙빙 도는 듯한 느낌, 멀미가 나는 느낌, 신체 무게 중심이 한 방향으로 몰리는 듯한 느낌, 현기증 등 다양한 임상적 양상으로 나타나는 것이 어지럼증의 특징이다.


어지럼증 증상 자체는 흔하지만 발생 기전 자체는 꽤 복잡한다. 시각계, 전정계, 체성 감각계, 중추신경계, 심혈관계, 자율신경계 중 하나라도 기능이 저하된다면 어지럼증을 일으킬 수 있다.


가벼운 어지럼증이라면 잠시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지만 두통을 동반하는 중추성 어지럼증이라면 뇌종양 등 치명적인 질환의 전초 증상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신경과 정밀 검사가 필수적이다.


어지럼증은 중추성과 말초성 어지럼증으로 구분할 수 있다. 말초성 어지럼증은 전정신경의 이상에서 유발되는 어지럼증 유형으로 대다수의 환자가 여기에 해당한다.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말초 전정 신경계 질환으로는 이석증, 메니에르병, 전정 신경염, 양측성 전정 신경마비 등이 있다.


중추성 어지럼증은 뇌종양, 뇌졸중, 파킨슨병, 편두통, 뇌전증 등 뇌 기능 이상으로 생기는 어지럼증 유형이다. 말초성 대비 어지럼증 증세가 다소 경미하게 나타나는데 머리 안이 도는 것 같은 느낌, 고개를 돌릴 때 살짝 어지러운 느낌, 걸을 때 중심을 잡기 힘든 느낌 등이 바로 그 것이다. 


특히 어지럼증과 더불어 두통, 시력 저하, 청력 감소, 언어 장애 등을 겪고 있다면 두개골 내에 발생하는 종양인 뇌종양 가능성을 의심해야 한다.


뇌종양은 뇌수막종·뇌신경초종 등의 양성종양, 악성 신경교정·전이성 뇌종양 등의 악성종양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발병 원인은 명확하지 않으나 뇌 손상, 방사선, 유전, 노화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뇌 신경에 종양이 나타나면 어지럼증과 안면마비, 후각 및 시각·청각 장애 등을 유발한다. 그 중에서도 두정엽에 종양이 발생하면 편측운동마비, 공간 지각력 저하, 어지럼증 등을 야기할 수 있다. 또 뇌종양으로 인해 뇌 부피가 늘어나면서 두통마저 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원인 모를 어지럼증과 두통이 지속된다면 말초성 뿐 아니라 중추성 어지럼증을 모두 진단할 수 있는 검사가 필수적이다.


어지럼증 검사 방법으로 비디오안진검사(VNG), 뇌혈류 및 뇌·전정 유발전위 검사, 자율 신경계 검사, 뇌파 검사, 청력 검사,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컴퓨터단층촬영(CT) 등이 있다.


정밀 검사 결과 심인성 어지럼증 또는 전정기관 이상에 따른 말초성 어지럼증으로 나타났다면 약물 치료 요법, 이석 정복 요법, 균형 감각 재활 치료 등을 고려할 수 있다. 


뇌종양 등에 의한 중추성 어지럼증이라면 추가 검사 후 뇌내시경 수술 등 단계적인 질병 치료를 시행한 뒤 재활 치료 등에 돌입한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도움말: 송화석 원장 (삼성맑은신경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