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LH 신입사원 별도 채용 등 대책 마련’ 촉구

전국 입력 2021-10-12 18:35:23 수정 2021-10-12 18:36:46 이은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규일 시장 “LH 조직개편안 올바른 부동산 투기 방지대책 아냐”

(경남진주혁신도시(LH) 지키기 운동본부가 정부의 LH 혁신안 추진에 반대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
진주=이은상기자] “하루라도 빨리 LH 신입사원 채용 절차를 진행해 지역의 청년들이 삶의 터전에서 미래를 설계할 수 있길 바란다. 정부의 LH 조직개편안이 부동산 투기에 대한 올바른 해결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12일 정부의 LH 개혁안 추진 반대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별도 정원 마련 등 신입사원 채용을 위한 대안 마련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조 시장은 그간 진행해 왔던 LH 해제 캠페인 등을 잠정 중단한다고 전했다.

 

조 시장은 이날 경남진주혁신도시(LH) 지키기 운동본부 이영춘·윤현중 공동대표와 함께 이 같은 주장을 담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번 입장문 발표는 최근 LH 국정 감사 등에서 나온 말로 유추해 봤을 때 LH의 핵심 기능을 국토부 등 타기관으로 이관하고, 인력 1064명을 감축하는 구조 조정안이 의결된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에 따른 조치다.

 

조 시장은 지난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LH를 해체하는 조직개편안이 논의되지 않은 것에 대해 그나마 다행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올해 LH 신입사원 채용 여부가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고, 지금도 LH 입사를 꿈꾸는 경남지역 5000여 명의 청년들이 마음의 갈피를 잡지 못한 채 방황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LH 해체 저지를 위해 쏟았던 에너지와 결집된 의지를 전환해 부강한 우주항공도시 진주 건설과 공공기관 2차 이전 등 혁신도시 시즌2 추진에 적극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운동본부는 지난 6월 정부의 LH 혁신안 발표 이후 발족했다. 이 단체는 LH 본사 앞에서 범시민 궐기대회와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수차례 집회를 여는 등의 활동을 펼쳐왔다
 

진주시가 정부의 LH 혁신안 추진에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좌(지키기 운동본부 윤현중 공동대표), 이영춘 공동대표, 조규일 진주시장).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