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고도화…현대차 ‘테스트베드’ 구축

산업·IT 입력 2021-10-12 19:31:39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자동차 산업의 전자화 시대가 앞당겨지고 있습니다. 전동화·스마트카와 함께 미래차 시대의 한 축으로 꼽히는 자율주행 이야기인데요. 2035년엔 1,000조 이상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앵커] 자동차 산업의 전자화 시대가 앞당겨지고 있습니다. 전동화·스마트카와 함께 미래차 시대의 한 축으로 꼽히는 자율주행 이야기인데요. 2035년엔 1,000조 이상의 시장으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세계 자율주행 시장은 지난해 71억 달러 규모.

 

오는 2035년까지 1조1,204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300조까지 성장할 전망입니다.

 

국내시장 역시 연평균 40%의 성장세로 10년 후 20조를 넘길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들의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노력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남양기술연구소에 자율주행 종합 설비를 구축합니다.

 

자율주행 차량 관제 시스템과 원격 자율주차 기술 개발을 위한 자율주차타워 건설 등이 추진됩니다.

 

지난 7일부터는 로보셔틀 4대의 시범 운영을 이미 시작했습니다.

 

현대모비스도 운전대를 접고 펴는 ‘폴더블 조향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양산사례가 없는 새로운 기술로, 주행 모드에 따라 운전대를 접고 운전석을 180도 회전할 수 있습니다.

  

관건은 카메라와 레이더, 라이다 등 핵심 센서의 국산화입니다.

 

[인터뷰] 김필수 /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선진국에 대비해서 약 3년 정도 뒤떨어지는 것이 자율주행기술입니다. 인프라·인력양성 라이다 센서 등 핵심 센서에 대한 부분들이 아직 국산화가 완전히 되어있지 않고요….”

 

한편 이러한 추세에 맞춰 국내 첫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도 곧 출범합니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카카오모빌리티, KT 등 10개 기업과 기관이 우선 참여할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김현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