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공공의료기관 유치에 적극 나서

전국 입력 2021-10-05 20:38:56 수정 2021-10-05 20:39:48 김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공의료기관 유치 연구용역 완료

허성곤 김해시장이 5일 오전 김해시청에서 공공의료기관 설립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김해시청]

[김해=김서영기자] 경남 김해시가 공공의료기관 유치를 위해 적극 나섰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5일 오전 시청에서 김해시 공공의료기관 설립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고 “김해시는 56만 인구에 비해 공공의료기관이 없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어 확충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해시는 필수의료 지원과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대규모 감염병에 대응할 공공의료 인프라 도입의 필요성이 절실해져 인제대(책임연구자 강성홍 교수)와 지난 4개월간 ‘공공의료 도입 필요성과 확충 방안’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연구결과 김해는 수도권을 제외한 대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공공의료기관이 없어 취약한 공공의료로 인해 시민의 건강권을 보장해 주지 못하고 코로나19와 같은 의료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급·분만·재활 등 필수의료 서비스를 제대로 제공해주지 못하고 있고, 표준진료를 벗어난 과잉·과소 진료가 유발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양질의 의료를 제공할 수 있는 의료기관 병상규모를 300병상 이상으로 보는데, 시는 300병상 이상 의료기관이 1개소로 인구 1000명당 병상규모가 36개 중진료권(인구 30만명 이상) 가운데 32위에 불과했다. 


부실한 의료서비스로 타지역 상급병원 이용률도 높았다. 김해시민의 연간 직접의료비 지출 규모는 2019년 추정치로 1조 4000억 원이고, 타지역 의료기관에 지불하는 연간 직접의료비는 5500억 원 규모로 타지역 의료기관 이용율이 39%에 달했다.


감염병 전문병원이 없어 지역 내 코로나 환자들을 도내 인근 도시는 물론 멀게는 전라·충청도까지 이송해야 하는 등 의료재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른 지역에 비해 시민들의 의료비 부담도 높았다. 공공의료기관 진료의 경우 건강보험 적용률이 68.2%인데 비해 민간의료기관은 63.7%로 공공의료기관 이용 시 환자의 부담금이 적기 때문이다. 


이처럼 이번 연구에서는 국가의 공공의료 활성화 정책에 대처하고 지역 의료서비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해에는 300병상 이상의 공공의료기관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됐다. 


시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10월 중 관련 전문가를 비롯한 시의회, 시민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공공의료기관 건립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허성곤 시장은 “공공의료기관을 유치해 시민들의 건강 수준 불평등을 해소하고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대규모 감염병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겠다”며 “이번 연구결과를 기반으로 공공의료기관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seo0k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