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제주서 56.75% 압승…이낙연 35.71%

전국 입력 2021-10-01 19:49:21 수정 2021-10-01 20:06:09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재명 누적 득표 53.41%, 이낙연 34.73%…간격 더 벌어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9월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합동 연설회에 앞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주먹 악수로 응답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캠프]

[제주=신홍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승수를 또 쌓았다.

 

1일 제주시 난타호텔에서 열린 제주 순회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1만3346명의 선거인단 중에서 6971명이 투표(투표율 52.23%)한 가운데 4944표(56.75%)를 얻어 과반을 훌쩍 넘긴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3.41%로 올라 대권 후보 확정에 한발짝 다가갔다.
 

대장동 격돌속 이재명 후보를 압박하던 이낙연 후보는 2482표(35.71%) 득표로 저조했다. 전체 득표율은 34.73%로 내려갔다.

 

3위는 추미애 후보 6.33%, 4위 박용진 후보는 1.02%를 득표하는데 그쳤다.

경선 결과에 대해 이재명 후보는 '2차 슈퍼위크에서 결선행이냐 본선 직행이냐 결정될 것 같은데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예상은 못하고 기대는 하고 있다. 잘 되기를 바란다"고 답하고 "저로서는 최선을 다하고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판단과 선택을 겸허히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루 의혹이 확인되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했는데 어떤 의미냐'는 질문에 대해 이 후보는 "당연히 자기 수하 공무원이나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이 정상 상도를 벗어나면 관리자로서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나와 전혀 관계없는 일이라 할 수 없어서 관리자로서 책임을 얘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는 "우리 국민의 집단지성은 위대합니다"란 제목의 글에서 "과분한 제주도민의 사랑에 감사드린다. 평화와 인권의 상징인 제주에서 받은 지지여서 의미가 더욱 크게 다가온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이번주 슈퍼위크에 대한 예상치를 묻는 질문에 "숫자로 전망하는 일은 자제하지만 나아지리라고 생각한다"면서 "결선행이 가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낙연 후보는 또 성명을 통해 "모든 일은 흠결 없이, 유능한 후보만이 떳떳하게 임할 수 있다"며 "남은 시간, 더 깊게, 더 면밀하게, 더 냉정하게 믿을만한 후보에 대한 고민을 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말했다.

민주당은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경선 등 사흘 연속 순회 경선을 진행하고, 이때 50만 명에 가까운 국민선거인단(2차 슈퍼위크) 표싴과 함께 최대 승부처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