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일자리' 1호차 '캐스퍼' 광주시청 로비에 선보여

전국 입력 2021-09-29 15:33:09 신홍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안내서·운영인력 배치해 차량 설명·간단한 시승 등 지원

이용섭 광주시장이 시 청사 1층에 마련된 캐스퍼 전시관에서 시민들과 함께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광주시]

[광주=신홍관 기자] 광주형일자리 모델의 1호 생산 차인 '캐스퍼'가 광주시 청사 1층 시민홀에 등장했다.

광주시는 29일부터 시청 1층 시민홀에 ‘캐스퍼’ 차량 전시관을 운영한다.


캐스퍼는 현대자동차의 위탁을 받아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첫 적용된 광주글로벌모터스에서 생산한 경형 SUV 차량이다.


광주시와 현대차는 이날 오전 이용섭 시장을 비롯해 차호연 현대자동차 광주전남지역본부장, 관내 대학생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차량 전시관 개관식을 갖고 ‘캐스퍼’ 실물을 시민들에게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캐스퍼’ 차량 전시관은 ‘캐스퍼’의 판매가 온라인 D2C(Direct to Customer) 방식으로만 이뤄져 발생하는 차량 실물에 대한 시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차량 홍보를 통한 판매 촉진을 위해 마련됐다. D2C는 유통단계를 거치지 않고 온라인 몰 등에서 소비자에게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방식을 말한다.

전시관은 광주시청 1층 시민홀(이룸카페 옆)에 마련됐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주말 포함) 시민 누구나 방문할 수 있다. 전시 차량은 가솔린 1.0 모델 2대와 1.0터보 모델 1대 총 3대이며, 아틀라스 화이트, 인텐스 블루펄, 톰보이 카키 3가지 색상으로 선보였다.

이용섭 시장이 광주시 청사 1층에 마련된 캐스퍼 전시관 차량에 시승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전시관 방문객을 위해 현대자동차 측에서는 차량 안내서와 운영인력을 배치해 차량에 대한 설명과 함께 간단한 시승 등을 도와줄 예정이다.


‘캐스퍼’ 전용 전시관은 광주시청 이외에도 광주유스퀘어 등 관내 2개소를 비롯해 전국에서 총 30개소가 운영된다.


이용섭 시장은 “2년 8개월 전, 문재인 대통령 참석 하에 우리시와 노동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 업무협약을 체계했던 역사적인 장소에서 또 한번의 감격스러운 순간을 맞았다”면서 “캐스퍼는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한국경제를 다시 일으켜 세울 우리의 ‘희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글로벌모터스의 첫 양산 차량인 캐스퍼는 지난 14일부터 28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해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로 역대 현대차 내연기관 중 최다 사전예약을 기록하는 등 23일 기준 올해 생산물량의 2배가 넘는 2만5000여대가 예약돼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9일 캐스퍼 정식 출시 후 다음달 초부터 구매자에게 차량을 인도할 계획이다. /hk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