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두산퓨얼셀, 中 수소경제 육성정책…긍정적”

증권 입력 2021-09-28 08:46:2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삼성증권은 28일 두산퓨얼셀에 대해 중국 포산시에 연료전지를 수출하며, 해외 진출에 포문을 열었다중국의 수소경제 육성정책을 감안할 때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62,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두산퓨얼셀은 전날 중국 포산시에 1.8MW 발전용 연료전지를 수출했다고 밝혔다. 금액 기준 1,320만 달러로 2020년 매출액 대비 3% 수준이다.

임은영 연구원은 중국은 206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지난해 중국의 석탄발전 비중은 56.8%로 전 세계 석탄발전의 53%를 차지하고 있어, 발전용 수소연료전지의 성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의 수소생산량은 20121,600만 톤에서 20202,500만 톤으로 성장했다“20204월에는 수소에너지를 기존 위험화학품에서 에너지로 재분류하고 베이징, 산동에 수소시범 도시를 육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임 연구원은 수소연료전지차의 경우 20255만대, 203010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난해 전년 대비 86% 증가한 3,018대를 생산해 향후 상용차 중심 발전이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는 “10~11월에 국회에서 수소경제법 개정안 통과 및 2022HPS(수소 의무 발전비율) 도입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2021년에는 실적 부진 및 지연된 수주 모멘텀을 2022년에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