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기배당’ 앞세운 SK리츠…증시 성공적 데뷔

증권 입력 2021-09-15 00:53:46 윤혜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
 

[앵커]

공모 리츠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SK리츠가 오늘 코스피 시장에 상장했습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어진 박스권 장세에도 상장 첫날 강세를 보였는데요, 윤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SK그룹 주요 사옥 116개를 보유한 SK리츠가 코스피 상장 첫날 강세를 보이며 좋은 성적을 거뒀습니다.


오늘(14일) 상장한 SK리츠의 공모가는 5,000원으로 시초가는 6.8% 높은 5,340원에 형성됐으며, 주가는 8.24% 오른 5,78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특히 국내 리츠 업계 최초로 분기배당을 지급하기로 해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습니다.


이에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일까지 진행된 공모 청약에서 5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증거금 19조3,000억원을 끌어모으며 리츠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리츠는 부동산을 주식처럼 만들어 거래가 가능한 상품으로 직접 투자보다 적은 돈으로도 부동산 투자가 가능하다는 강점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이후 주식시장 수익률이 크게 증가하자 코스피 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수익률을 기록한 리츠 상품이 외면받았습니다.


어제(13일) SK그룹이 SK리츠를 활용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종로타워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으며, SK주유소 부지의 매입을 완료하는 등 앞으로 공격적인 투자를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증권업계는 최근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고 하반기 신한, NH, 미래에셋 등 리츠 상품들의 상장이 예상돼, 배당 수익률과 지속성 등을 고려한다면 하나의 좋은 투자처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서울경제TV 윤혜림입니다./grace_rim@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