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탑재 강요’ 5년만 결론…“항소 계획”

산업·IT 입력 2021-09-15 01:00:39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제조사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사용을 강요한 혐의로 구글에 2,000억원이 넘는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이는 공정위가 현장조사를 한 지 5년 만에 내린 결론으로, 미국 구글이 한국에서 받은 역대 최고 수준의 제재입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구글은 모바일 OS 시장의 경쟁을 제한하고 기타 스마트기기 OS 분야에서 혁신을 저해했다"며 "이번 조치로 향후 경쟁압력을 복원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구글은 공정위의 결정에 불복해 법원에 항소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구글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번 결정은 안드로이드 호환성 프로그램이 전체 안드로이드 생태계에 갖는 중요성 및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 간의 경쟁을 간과했다”며 “공정위의 서면 의결서를 수령하는 대로 법원에 항소를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imsou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