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에어-경남제약, 탄소저감용 미세조류기술 활용 MOU 체결

증권 입력 2021-09-10 08:33:5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클라우드에어와 경남제약은 10일 브이티지엠피, KJ그린에너지와 함께 탄소저감용 미세조류기술 활용을 골자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브이티지엠피와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KJ그린에너지는 201912월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의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하고 지난 6월 수소연료전지발전 사업을 위해 구미 하이테크밸리 내 4구역 부지 약 16,528, 90MW 운영 가능한 부지를 매입해 수소연료전지발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사업협약(MOU)은 수소연료전지발전 시 발생하는 청정 이산화탄소를 이용하여 미세조류를 성장시키는 기술을 탄소저감에 적용하고, 장기적으로는 탄소배출 제로화 미래기술을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선행적용 및 첫 사업화하는 사례다.

 

탄소저감용 미세조류기술 사업을 통해 생산되는 고부가가치 바이오 소재 추출물 원료의 판매 및 이를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및 화장품 등 다양한 바이오 기능성 프리미엄 제품의 출시에 따른 수익성 증대가 기대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번 사업협약에 따라 브이티지엠피는 미세조류 추출물을 활용한 화장품 및 바이오 제품 사업화, 라미네이팅 기술협업 경남제약은 연료설비 연계 미세조류 생산/추출 및 추출물/부산물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어사료 개발 클라우드에어는 자체 보유한 미세조류 산업균주, 4계절 광배양 기술 및 LED 기술을 활용한 미세조류 생산 KJ그린에너지는 구미하이테크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미세조류 온실용 열공급 및 탄소 저감설비 사업화, 탄소 저감기술 시스템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는 정책상 화석연료 이용 발전업체의 경우 사후감축수단인 CCUS(탄소포집/이용/저장) 시스템의 도입을 의무화하려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CO2 포집설비 구축의 소요비용이 막대하여 민간 기업들에게는 현실적으로 투자가 망설여지는 것이 사실이다고부가 아스타잔틴 고속 생산형 미세조류 활용 탄소저감 기술은 고비용 포집설비 공정이 없어도 온실가스 저감이 가능하면서 사업성을 갖춘 보기 드문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본 사업협약 체결 이후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을 위한 구미 하이테크밸리 내 부지 중 일부가 미세조류 활용 CCUS 설비 구축 용도로 활용될 예정이며, 클라우드에어-경남제약은 이번 MOU 협약 체결을 통하여 향후 본격적인 미세조류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