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공급 부족 ‘춘천’, 연말까지 1,600여 가구 분양

부동산 입력 2021-09-02 11:00:2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도 춘천에 공급되는 '학곡지구 모아엘가 그랑데' 조감도. [사진=한아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강원 춘천서 연내 1,6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춘천은 지난해 공급 물량이 단 한건도 없었으며, 올해 8월까지의 공급량은 157가구로 수요 대비 공급량이 현저히 적은 지역이다. 

 

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춘천에서 2개 단지가 공급을 앞두고 있으며,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616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동내면 762가구 소양동 853가구가 공급된다.

 

춘천은 인구 30만을 앞두고 있는 강원도 내 몇 안되는 중견도시로, 완만한 인구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7월 춘천의 인구는 282,59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전인 20117(271,524) 대비 11,068명 증가했다. 큰 상승폭은 아니지만 같은 기간 강원도 시군 대부분 인구가 감소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업계에선 춘천의 인구 증가를 교통환경이 개선된 덕으로 분석하고 있다. 춘천은 서울춘천고속도로, 경춘선 ITX-청춘 개통으로 서울까지 50분대로 도착할 수 있어 서울에서 일하는 삶이 가능한 유일한 강원권 도시이다. 여기에 정부 예비타당성 면제사업으로 선정된 제2경춘국도가 오는 2022년 착공될 예정이며, GTX-B노선 춘천 연장도 논의되고 있어 서울 접근성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춘천은 지난해부터 신규 단지 공급 부족이 이어진 만큼 하반기 신규 분양 단지에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며 비규제지역인 춘천은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만 지나면 1순위 청약에 지원할 수 있고, 분양권 전매도 가능해 외지인들의 관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한아건설은 춘천시 동내면 학곡리 산 12번지 일원에서 학곡지구 모아엘가 그랑데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100, 762가구가 공급된다. 지하철 경춘선 남춘천역이 인근에 있으며, 춘천IC의 가장 앞자리에 위치해 중앙고속도로와 서울~양양 고속도로까지의 접근이 쉽다.

 

같은 달 포스코건설은 춘천시 소양2구역 주택재건축 사업으로 소양2구역 더샵(가칭)’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용면적 39~114, 1,039가구 중 854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경춘천 춘천역이 차량으로 5분 거리에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