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가 주유소 운영? 코스트코 전북 익산왕궁물류단지 입점 논란

부동산 입력 2021-08-19 13:44:11 수정 2021-08-19 14:02:39 정창신 기자 1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익산왕궁물류단지 조감도. [사진=익산왕궁물류단지 홈페이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지난달 전북 익산 왕궁물류단지 주변 주유소 업주 A씨 등 4명이 전북도를 상대로 물류단지 지정 및 실시계획 일부 무효확인소송을 전주지법 행정부에 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가 익산 왕궁물류단지 내에 입점 예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전북도가 코스트코 예정지에 주유소 부지까지 승인한 것으로 알려지자 주변 주유소 업주들이 전북도를 상대로 법원에 행정소송과 단지계획 가처분 신청을 제출한 것으로 파악된다.

 

코스트코가 주유소를 운영하게 되면 전국 최초의 사례가 된다. 업주들은 코스트코가 주유소를 운영시 시중보다 최대 200원 가량 저렴한 기름을 공급할 것으로 보여져 주변 주유소는 물론 지역 전체의 주유소 업계까지 고사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익산시 및 주변 소비자들은 환영하는 분위기다. 저렴하게 기름을 넣을 수 있다는 것도 좋지만 예정으로만 알려졌던 코스트코 입점이 확정이라는 인식을 주게 되면서 왕궁물류단지가 활성화 되고 그에 따른 지역경제까지도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코스트코 입점이 된 타 지역 사례를 보면 대형 할인점이 들어서면 주변 일대가 활성화 된 예가 많아 침체기로에 서 있는 익산 지역 경제에 활기를 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일자리 창출까지도 기대된다.

 

한편, 왕궁물류단지는 익산왕궁물류단지가 800여억 원을 투입, 왕궁면 일원 45부지에 물류센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익산 최대 규모의 민간투자 사업으로, 20183월 사업농지 전용 등의 절차를 거쳐 진행 중으로 전북 최초 코스트코 입점 예정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