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대용량 데이터 전송 지원"…LG유플러스, ‘프리미엄 M2M’ 서비스 출시

산업·IT 입력 2021-08-18 14:02:29 수정 2021-08-18 14:03:33 김수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로봇을 이용해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LG유플러스는 5G와 LTE CA(carrier aggregation) 기술을 활용해 초고속·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재 M2M(사물지능통신)는 주로 LTE 망을 통해 무선결제, 차량 관제, 실시간 영상전송, 디지털 광고판 등에 활용되고 있지만, LG유플러스는 국내 M2M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발맞춰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내놨다.

LTE CA(carrier aggregation) 기술을 활용한 M2M 서비스는 3개의 주파수를 연결해 대역폭을 넓혀 속도를 높였다. 
 

특히 5G 기반으로 제공되는 M2M 서비스(라우터)는 이론상 최대 1.3Gbps의 속도를 제공하는 상품으로, 기존 LTE M2M 대비 데이터 전송 속도가 10배 빠르다. 또한 1대의 M2M 단말기에 10명 이상 연결해 5G 무선통신을 이용 가능하다.


향후 빨라진 데이터 전송 속도와 단축된 지연 시간, 멀티 접속 등을 바탕으로 메타버스·로봇·자율주행 등 신산업 분야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사업장에서 유선인터넷을 대신해 활용될 전망이다. 
 

이용자는 필요에 따라 LTE와 LTE CA, 5G 등 원하는 M2M 서비스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프리미엄 M2M 서비스의 이용 요금은 5G나 LTE CA 상관없이 데이터 제공량에 따라 최소 월 3만1,900원(20G)에서 최대 월 22만원(500G)으로 구성됐다. 


제공량 이내에서는 속도 제한 없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으며, 기본 제공 데이터 모두 소진돼도 1~10Mbps 속도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고객에 빠른 조치를 취하기 위해 M2M 서비스 장애 발생 시 원격지에서 프리미엄 M2M 단말과 회선을 모니터링하고, 장애에 대응할 수 있는 ‘원격 상태관리 플랫폼’도 제공한다. 


암호화 통신과 안전한 데이터 송수신을 지원하는 ‘VPN’도 부가서비스 형태로 제공해 보안 우려도 해소했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상무는 “기존 LTE대비 고속·고용량 데이터 전송에 대한 수요가 많아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단말기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출시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