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 13곳에 ‘아침 틈새 돌봄 서비스’ 도입

전국 입력 2021-07-16 12:11:35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모가 일찍 출근하는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서비스…오전 7시30분부터 9시까지

경기 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에서 어린이들이 선생님으로부터 돌봄서비스를 받고 있다.[사진=성남시]

[성남=임태성 기자] 경기 성남시는 다함께돌봄센터 13곳에 부모가 일찍 출근하는 초등학생을 돌봐주는 아침 틈새 돌봄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맞벌이 부부 등이 이른 시간에 출근하면 아이 혼자 집에 남겨지거나 아침 일찍 등교해 교실에 혼자 있는 상황을 막기 위한 서비스다.

 

다함께돌봄센터의 돌봄교사가 오전 730분부터 등교 시간인 오전 9시까지 아이를 돌봐준다.

 

이달 1일부터 시작돼 현재 초등학생 50명이 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며, 추가로 26명이 여름방학 중 이용을 예약한 상태다.

 

학기 중엔 오전 11~오후 8, 방학 기간엔 오전 9~오후 8시까지 운영해 퇴근 때까지 아이를 맡겨도 된다.

 

성남시 다함께돌봄센터 13(정원 398·현원 317)은 어린이 식당을 갖춰 돌봄 아동의 밥과 간식을 챙겨주고, 생활 교육, 독서 지도, 신체 놀이, 또래 놀이, 음악·미술·체육·과학 활동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