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여당 포퓰리즘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 불렀다"

전국 입력 2021-07-13 16:19:01 수정 2021-07-13 16:20:20 변진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사진=서병수 의원실]

[부산=변진성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역대 최고로 늘어나는 등 4차 대유행 우려를 두고 "명백한 정부의 책임"이라고 피력했다.


서 의원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섣부른 낙관론에 더해 대선을 앞둔 여당의 포퓰리즘이 국민의 코로나19 방역 해제라는 잘못된 시그널로 나타났고, 그 결과 4차 대유행의 출발점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으쌰으쌰 지원금'을 추진하기 위해 정부 여당이 2차 추경 편성을 언급하기 시작한 것이 지난 5월 말"이라며 "당시 백신 접종률이 10% 내외였다. 6월 13일 백신접종 1,000만명을 넘기자 7월 1일부터 백신접종 해외입국자 자가 격리의무 해제를 발표하고, 거리두기 완화조치를 시행하겠다느니 백신접종자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한다면서 기본방역지침 완화를 언급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본격 확산을 촉발시킨 '홍대클럽 외국인 원어민강사 집단감염'이 지난 6월 22에 밀접접촉이 이뤄졌다고 한다"면서 "공교롭게도 이날 민주당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추경 규모를 대대적으로 발표하고, 국회 행안위에서 대체공휴일법을 민주당 단독으로 강행 처리하는 등 마치 코로나19 위기가 곧 끝날 것처럼 분위기를 조장했었다"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이 성급하고 섣부른 결정들이 지금의 4차 대유행 위기로 나타나고 있다"며 "자영업자와 영세소상공인들은 또다시 영업 제한이라는 어둡고 긴 터널로 들어서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와중에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는 끝을 모른채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더 이상 정부와 여당은 80%니, 90%니 전국민 지원이니 하는 선거 놀음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gmc050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