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최대 200명까지 접속 가능한 자체 영상회의시스템 구축…총 5억5,000만원 투입

전국 입력 2021-07-07 15:47:01 수정 2021-07-07 16:30:18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시청과 읍면동, 출장소, 사업소 등 총 40개소 Full HD급 고화질 영상회의장비로 연결

200명, 20개 회의실 동시 접속, 회의뿐만 아니라 각종 교육까지도 비대면 진행 가능

경기 화성시가 200명 동시접속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했다.[사진=화성시]

[화성=임태성 기자] 경기 화성시가 최대 200명까지 동시접속이 가능한 자체 영상회의시스템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비대면 회의가 일상화되면서 내부 행정 전용망을 통해 보안에도 강하면서 손쉽게 각 청사들이 연결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다.

 

지난 4월부터 2개월간 총 55,000만원이 투입돼 시청과 읍면동, 출장소, 사업소 등 총 40개소가 Full HD급 고화질 영상회의장비로 연결됐으며, 각 직원의 PC에서도 영상회의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다.

 

최대 동시 접속자는 200명이며, 동시에 20개의 회의실을 개설해 회의뿐만 아니라 각종 교육까지도 비대면으로 진행 가능하다.

 

또한 접속이 쉽고 간편해 재난 재해와 같이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신속한 상황공유와 빠른 대처가 가능할 전망이다.

 

장주엽 정보통신과장은 영상회의시스템으로 회의 참석 및 준비를 위한 시간과 비용 절감은 물론 행정력 소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발맞춰 증가하는 비대면 업무환경에 유연히 대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