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들 무더위 식힐 무더위 쉼터 설치…공원과 탄천 15곳

전국 입력 2021-06-27 18:49:37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 성남시는 희망대공원에 무더위 쉼터를 설치 운영한다.[사진=성남시]

[성남=임태성 기자] 경기 성남시는 공원과 탄천 15곳에 야외 무더위 쉼터를 설치해 오는 71일부터 930일까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실내 무더위 쉼터, 물안개 분사 장치, 물놀이장 운영이 2년째 중단된 가운데 시민에게 폭염을 피해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려는 조처다.

 

야외 무더위 쉼터가 마련되는 공원은 희망대·위례·대원·자혜·여수울·중앙·율동·구미·나들이·화랑 등 10곳이며 정자, 파고라 등을 활용한다.

 

탄천 내 야외 무더위쉼터는 둔전·서현·정자·돌마·금곡교 아래 5곳 그늘진 곳에 설치한다.

 

시는 각 쉼터에 쿨스카프, 쿨토시, 부채, 얼음물을 비치한다.

 

쉼터별 관리자가 필요한 시민 누구나 폭염 대응 물품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앞선 지난 5월 성남시는 신호 대기 중인 보행자가 뙤약볕에 노출되지 않도록 교차로 횡단보도, 교통섬 등 433곳에 그늘막 427개를 설치하고, 그늘나무 6주를 심었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