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바람 부는 '영등포'…교통망 확충·주변환경 개선 등 변화 기대

부동산 입력 2021-06-14 08:43:4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에 분양 중인 ‘여의도 리미티오148’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영등포구에 지체됐던 개발호재들이 하나둘씩 가시화되면서 변화의 바람이 불 전망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개통한 신월여의지하도로와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 신안산선, GTX-B, 영등포 도심 역세권 재개발, 쪽방촌 재개발, 대선제분 재생사업, 2세종문화회관 건립 등 다양한 교통망 확충과 주변환경 개선 및 개발에 따른 변화가 예상된다.

 

영등포구에는 개발호재도 갖췄다. 지난 4월 국회대로의 신월동-여의도 구간을 한 번에 터널로 잇는 신월여의지하도로가 개통됐다. 이어 오는 8월이면 상습정체구간으로 악명 높은 서부간선도로도 약 10에 달하는 구간의 지하화가 개통된다. 또 서울 마포구 상암동과 영등포구 양평동을 연결하는 월드컵대교도 무려 11년에 걸친 오랜 공사 끝에 8월 개통한다.

 

또 내년 2월에는 관악산역(서울대)을 시작으로 여의도 샛강역까지 이어지는 신림선이 개통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수도권 서남부 최대 숙원사업이던 신안산선2024년 개통을 앞두고 있으며 송도에서 여의도를 지나 남양주 마석까지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노선도 2028년 개통이 예정돼 있어 교통여건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교통호재 외에도 대규모 개발호재까지 잇따른다. 서울 2030도시기본계획상 강남·여의도와 함께 3대 도심으로 지정된 이후 영등포뉴타운, 쪽방촌과 집창촌 등 재개발 사업, 영등포 로터리 고가차도 철거 등이 탄력을 받으면서 주거환경이 변하될 전망이다.

 

지난해 롯데월드타워, 부산 엘시티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높은(318m) 초고층 복합단지 파크원(Parc 1)이 준공한데 이어 올해 초 더현대 서울이 오픈하면서 영등포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 4월 통과된 도심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계획안에 따라 영등포역 인근에 위치한 집창촌과 노후 공장지대가 최고 44층 규모 주상복합단지 6개동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 역시 역세권 주거단지로 탈발꿈하게 된다. 오랫동안 방치돼 있던 문래동 대선제분도 첨단 문화시설로 개발된 예정이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2.4공급대책의 핵심인 서울 도심 공공주택 복합개발사업 1차 후보지 중 한곳으로 영등포구가 선정돼 주거환경 개선이 기대된다.

 

그동안 노후화된 이미지로 저평가 받아왔던 영등포는 다양한 개발호재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영등포시장역세권 아파트인 아크로타워스퀘어전용면적 84은 지난 5168,00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경신했다. 올해 1152,5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약 15,500만원 올랐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영등포 일대 개발호재들이 하나둘씩 가시화 되면서 환골탈태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라며 어느때보다 부동산시장에 기대감이 돌고 있지만 영등포에는 예정된 신규 분양 아파트가 없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이 속속 선보이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반도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2139번지에 고품격 주거시설인 여의도 리미티오148’를 분양 중이다. 지난 7일 청약결과 평균 11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14~15일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다. 1·5호선 환승역인 신길역과 신안산선 개통이 예정된 1호선 영등포역이 인접해 있는 더블역세권이다. 여의도를 한눈에 내려다보는 조망권이 확보되는 최상층에 스카이 피트니스를 비롯해 지인들을 초대해 파티를 즐길 수 있는 오픈키친을 배치하고, 옥상부에 편안한 휴식을 영위할 수 있는 스카이가든등을 마련할 예정이며, 전문 업체와 연계한 컨시어지 및 고급 주거서비스 도입을 추진 중이다. 단지는 지하 4~지상 20, 전용 23~49, 8개 타입, 도시형생활주택 132, 오피스텔 16실 등 총 148실로 조성된다. 근린생활시설 5실도 함께 들어선다.

 

요진건설산업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455, 63번지에 여의도 하이앤드 63st’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부터 지상 13층 규모로, 28~39149실로 구성되며, 지하 1~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1호선 영등포역과 5호선 영등포시장역의 더블 역세권에 위치한다. 내부는 복층형 구조와 드레스룸을 갖춘 혁신 평면 설계를 도입할 계획이다.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로429에는 다솔메트로시티가 준공을 완료하고 오피스텔과 상가를 분양 중이다. 지하 1~지상 131개동, 투 룸 오피스텔 40세대로 구성되며 지상 1~3층까지 근린상업시설로 구성돼 있다. 지하철 1호선영등포역과 5호선 영등포시장역을 도보거리에 둔 더블역세권에 위치한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