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시민단체, 채용비리사건 전력자 도시공사 사장 임명은 명백한 잘못

전국 입력 2021-05-28 16:55:17 임태성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안산의힘' 이민근 대표 안산시청 앞 1인시위

[안산=임태성 기자] 경기 안산 시의장을 역임한 바 있는, 시민단체 안산의힘이민근 대표가 최근 많은 논란 속에 강행된 안산도시공사 사장임명이 명백히 잘못됐음을 알리기 위해 안산시민들 앞에 나섰다.

 

28일 '안산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안산시가 안산도시공사 사장으로 최종 임명한 서영삼 신임사장은 과거 안산도시공사의 경영본부장으로 근무하면서 채용비리에 연루돼 재판을 받은 전력이 있는 인사로써, 임명절차에서부터 논란이 됐다.

 

안산의힘이민근 대표는 과거 안산시의장으로 안산시의 한축을 담당했던 적이 있었고, 안산시장 후보로 활동한 이력도 있었기에, 시 행정에 대한 직접적인 비판이나 행동은 최대한 자제해 왔었다”, “그러나 과거 채용비리 전력이 있는 인사를 같은 기관의 최고경영자로 다시 임명하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명백하게 잘못된 결정이기에 행동에 나서지 않을 수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 대표는 “이는 공정하지도 않고, 정의롭지도 않은 결정이다. 오늘날 취업에 어려움을 겪으며 좌절하고 있는 청년들이나 최악의 실업난에 재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이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이번 임명의 부당함을 안산시민들께 소상하게 알리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news@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