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킷헬스케어, 당뇨발치료플랫폼 1575억원 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21-05-20 11:23:26 수정 2021-07-12 11:09:2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로킷헬스케어가 터키와 맥시코에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을 공급하는 등 글로벌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글로벌 바이오 전문기업 로킷헬스케어는 터키 이스탄불 소재의 인트라메디컬사(Intra Medical)와 3년간 약 75억원, 멕시코 퓨전파마(Fussion Pharma)와 10년간 약 1500억원 규모의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로킷헬스케어는 터키 현지 임상으로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고 설명했다.이 회사는 지난해부터 터키 앙카라시립병원(Ankara City Hospital) 시나 야스티 화상센터장이 책임연구자(P.I)로 당뇨발 임상을 시작했고 올해는 화상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지에서 자사 당뇨발 효과와 기술을 인정받아 이번 계약 체결로 이어지게 됐다”며 “올해 화상 임상이 종료되면 사업 영역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올해 안에 멕시코 의약당국(COFEPRIS)에 규제 등록을 완료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퓨전파마는 남미 당뇨병 관련 의료기기 주요 공급사로 공보험 전문가로 구성돼 빠른 등록이 기대된다”며 “퓨전파마에 이미 4D 바이오 프린터 등 초기 시장 개척을 위해 필요한 제품 및 서비스 공급을 진행했고 오는 9월부터 당뇨발 재생치료 플랫폼에 대한 매출도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해부터 남미시장을 비롯한 글로벌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남미에는 지난해 말 콜롬비아에 약 1,000억원 규모 공급 계약을 시작으로 꾸준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다수의 국가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글로벌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EU 인증∙허가를 바탕으로 유럽을 비롯해 해당 허가 가이드라인을 따르는 남미, 동남아시장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며 “당뇨발을 중심으로 올해 큰폭의 매출 신장을 기대하고 있고 2분기 흑자전환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경상지역을 시작으로 지역 공급사 계약이 논의중이다. 현재 식약처 허가 등이 진행 중으로 올해 국내시장 진출도 목표로 하고 있다./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