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조’ 식품사 20여개…“수익성은 글쎄”

산업·IT 입력 2021-04-07 20:51:40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앵커]

국내 식품회사 중 매출이 1조원을 넘은 기업은 20여 개에 달하지만, 수익성은 그닥 좋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업체가 경쟁이 치열한데다, 소비자 민감도가 높아 이윤을 많이 남기기 어려운 구조 탓 입니다. 문다애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로 식품 시장이 호황을 맞으며, 매출 1조 클럽 가입 식품사들이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상장 식품회사 가운데 별도 기준 매출이 1조원을 넘은 기업은 15개.


CJ제일제당이 6조원에 육박하는 매출로 1위를 차지했고, 대상(2조6,49억원)과 오뚜기(2조3,052억원), 롯데칠성음료(2조1,620억원), 농심(2조1,057억원), 하이트진로(2조493억원)가 뒤를 이었습니다.

 

비상장사 중에는 서울우유(1조7,548억원)와 동서식품(1조5,533억원), 동원홈푸드(1조3,425억원), 코카콜라음료(1조3,376억원) 등 6개사가 1조클럽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지난 2019년부터 매출 1조원을 넘긴 파리크라상, 오비맥주, 한국야쿠르트가 작년과 비슷한 실적을 유지할 경우 1조 클럽 식품사는 24개로 늘어납니다.

 

식품사들의 덩치가 눈에 띄게 성장한 셈인데, 내실은 그만큼 받쳐주질 못하고 있습니다.

 

식품 상장사 중 수익성을 보여주는 영업이익률이 10%를 넘은 곳은 단 한곳도 없습니다.

 

그나마 비상자 중 코카콜라음료(13.9%)와 동서식품(13.8%), 한국인삼공사(11.9%) 3곳이 두자리 영업이익률을 기록했습니다.

 

[인터뷰] 식품업계 관계자

“식품은 R&D 투자비용도 많지 않을 뿐더러 단가 자체도 낮고 경쟁이 워낙 치열하다 보니까 상대적으로 영업이익률이 높을 수가 없습니다. 정말 잘해야 1-2%…”

 

다른 업종과 비교하면 식품업계 수익성은 유독 낮은 편입니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률은 각각 12.3%, 14.9%였고, 네이버와 카카오는 34.9%, 16.9%, 바이오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25.1%, 41.6%에 달했습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dalove@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문다애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