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 할 걸" 8개월새 1억 뛴 아파트 속출

부동산 입력 2021-04-07 20:41:11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영끌·패닉 바잉 이후 아파트값 꾸준히 상승

3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 10억9,993만원

'영끌' 이후 8개월새 1억5,000만원 상승

1년전 영끌 세대 "옳았다" 시장 분석도

"지금 영끌은 위험…신규 주택 지켜봐야"

[사진=서울경제TV]

[앵커]
지난해 2030세대들 사이에서는 '영혼까지 끌어모아 내 집을 마련한다'는 '영끌'이 유행어처럼 번졌었습니다. 최근 서울 내 일부 아파트를 보면 지난해 7월보다 매매가가 1억원 이상 오른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데요. 당시 '영끌'한 사람들이 옳았던 선택일까요. 설석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해 '영끌'해 내 집을 마련하는 '패닉 바잉' 현상 이후 아파트값이 꾸준히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7일) KB국민은행 월간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0억9,993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2030세대들이 영혼까지 끌어모아 내 집을 마련한다는 '영끌'이라는 단어가 유행처럼 번진 지난해 7월보다 1억4,960만원(15.7%) 올랐습니다.


실제 서울 노원구 상계동 건영아파트 전용 84.77㎡는 지난 1월 5억4,0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지난해 6월(4억,3000만원)과 비교해 1억1,000만원 올랐습니다.


지난해 7월 8억2,000만원이었던 마포구 공덕동 마포현대 아파트는 올해 3월 10억에 거래됐습니다.

8개월여 만에 1억8,000만원이나 뛴 겁니다.


일각에선 세금 부담이 생겼지만 영끌해 내 집을 마련한 사람들이 옳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을 내놓은 만큼 앞으로는 '영끌' 대신 관망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고 있습니다.
 

[싱크] 송승현 / 도시와경제 대표
"(부동산) 시장에서 원하는 만큼의 (신규 주택) 물량은 나오기는 좀 힘들지만 무주택자들이 (주택을) 살 수 있는 방법이 그렇게 많이 있는 상황이 아니라서 공공에서 나오는 주택 물량을 한번 노려보는 게 적정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업계에선 오는 6월부터 부동산 과세가 본격화되는 만큼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수요자들은 시장 분위기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설석용입니다. /joaquin@sedaily.com


[영상편집 000]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