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경 의원, 비대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안 대표발의

전국 입력 2021-03-12 09:00:13 김재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터넷, 휴대전화 등 정보통신기기 이용한 '접촉·협박·보복행위' 근절"

임오경 의원. [사진=임오경 의원실]

[서울경제TV=김재영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임오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광명갑)은 11일 학교폭력 피해 및 가해유형에 정보통신기기 이용 행위를 포함시키는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최근 일부 운동선수와 연예인 등의 일명 '학폭 미투'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학교폭력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진데 따른 것이다.


현행 학교폭력예방법은 피해학생 및 신고・고발 학생에 대한 접촉, 협박 및 보복행위를 금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학교현장에서는 인터넷, 휴대전화 등 정보통신기기를 이용한 학교폭력과 그에 따른 보복행위 등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다시 말해 가해학생 또는 가해학생의 친구들이 SNS 등을 이용해 소위 ‘악플 폭탄’을 달고 2차 가해를 가하더라도 피해자 보호조치만으로는 이를 막을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이에 개정안에는 피해학생 및 신고・고발 학생에 대한 접촉, 협박 및 보복행위에 인터넷, 휴대전화 등 정보통신기기를 이용한 가해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임오경 의원은 “이번 개정안이 학교폭력 피해 및 가해유형 중 사이버폭력의 비중이 증가하는 현실에 맞춰 법의 실효성을 제고하는데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jyki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