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채발행 72.8조↑…외국인 보유 150조원 '역대 최대'

금융 입력 2021-03-05 15:57:59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지난해 국고채 발행 규모가 1년 전보다 72조8,000억원 증가한 174조5,000억원으로 집계된다.


기획재정부가 5일 펴낸 '국채 2020' 국·영문판에 따르면 지난해 국고채 전체 발행 규모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4차례 추경 편성 등 재정 소요로 전년 대비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발행량 자체는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국고채 응찰률이 예년 수준을 보였고 조달금리도 역대 최저를 유지했다.


외국인 투자 역시 사상 최대 규모인 26조5,000억원 증가했다.


외국인 채권 보유잔액은 2012년만 해도 91조원으로 100조원을 밑돌았지만, 2015년 101조4,000억원으로 100조원을 넘어선 뒤 지난해 15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신흥국 채권자금이 유출되고 국가 펀더멘털 대비 높은 수익률, 재정거래 유인 등이 외국인 자금을 끌어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기재부는 ‘지난해 중장기 성향 투자자인 중앙은행, 국부펀드, 국제기구 등의 투자 비중이 증가했다면서 외국인 채권투자의 양적·질적 측면이 모두 개선됐다’고 봤다.


지난해 한국은행과 공조 수준을 높여 한은은 작년 7차례에 걸쳐 총 11조원의 국고채를 단순매입했다.


기재부는 선진 국채시장 도약을 목표로 한 '국채시장 역량강화 대책'을 마련하고, 2년 만기 국고채 신설·모집 방식 비경쟁인수 도입·개인 투자용 국채 도입 등 주요 과제를 선정했다.


지난해 국고채 금리는 3월말 글로벌 금융불안으로 큰 변동성을 보였으나, 4월 이후 하향 안정돼 하반기에는 국고채 수급 부담, 미 부양책 등에 따른 글로벌 금리 상승 등으로 상승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