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언택트 힘입어 매출 3,029억···매출·영업익 ‘사상 최대’

증권 입력 2021-03-02 17:05:42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언택트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는 2020년 사업년도 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3,029, 영업이익 185억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20.4%, 영업이익은 72.0%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314억을 기록하여 최초로 연간 300억을 넘어섰으며, 전년 대비 50.1% 증가했다. 코리아센터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쇼핑몰 거래액 및 마켓연동 거래액의 폭발적인 성장과 해외 직구 증가, 광군제, 블랙프라이데이, 사이버먼데이, 박싱데이 등의 대규모 소비시즌에 힘 입어 창사이래 최대의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2021년도에도 쇼핑몰 거래액 및 마켓연동 거래액은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며, 글로벌 업체들과의 파트너십 및 프랑스와 호주 등의 물류센터를 추가로 확장해 세계 유일의 물류네트워크를 확장함과 동시에 사업고도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지난해 사업 부문별 매출은 국내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메이크샵 플랫폼의 매출은 897억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44.7%가 증가했다. 쇼핑몰 거래액 및 마켓연동 거래액은 전년 대비 12.4%가 증가한 92,931억의 성장세를 이어갔으며 메이크샵 플랫폼 광고 사업 또한 전년 대비 매출이 205%가 증가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을 끌어 올렸다.

 

해외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몰테일 플랫폼의 매출은 1,821억을 기록하였으며, 전년 대비 풀필먼트를 포함한 해외 직구건수가 71% 성장한 238만여건을 기록했다. 미국, 중국, 독일, 영국, 일본 등 전세계 7개국 9곳에 물류센터를 기반으로 직구 및 풀필먼트 사업이 지난 10여년동안 안정적이며 고도화된 글로벌 물류테크 네트워크를 구축한 결과가 주요했다. 코로나19 속에서도 공격적인 선투자로 스페인 물류센터와 이태리 MD 지점을 오픈했고 연말소비시즌을 겨냥한 물량확보도 한 몫 했다.

 

빅데이터와 가격비교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에누리 플랫폼의 매출은 311억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21%가 증가했다. 지난해 대비 103% 성장한 94,400만개 표준상품데이터 및 상품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에누리 플랫폼 매출중 빅데이터 매출 비중은 37%를 기록하며 빅데이터 1위 판매 사업자 지위를 굳건히 했다. 가격비교 부문은 언택트 영향으로 신선제품 및 간편식 등의 증가로 지난해 대비 15.2%가 성장하며 11,482억을 기록했다. 최근 대기업 온라인마켓들도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한 가운데 이커머스 시장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면 될수록 에누리 플랫폼의 빅데이터 사업과 가격비교의 경쟁력은 강화되는 구조상 에누리 플랫폼의 위상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 된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언택트 경제 활성화로 신규 및 기존고객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쇼핑, 광고, 풀필먼트, 빅데이터 사업이 골고루 성장한 한해였다"면서 "특히 2021년도에는 관계사들과 이커머스 신규 서비스를 선보여 시너지 원년을 만들고 글로벌 업체들과의 사업협력, 글로벌 물류센터 확장 및 물류테크 고도화로 실적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