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배터리 의존 낮춰라”…韓, 반사이익 기대

산업·IT 입력 2021-03-02 20:51:46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앵커]

미국 정부가 반도체와 함께 배터리 공급망 재편에 나서 국내 부품 기업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중국을 배제하는 공급망 재편을 확정할 경우 국내 기업에 기회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외국에 의존도가 높은 핵심 품목의 공급망을 100일간 검토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반도체 칩, 전기차용 대용량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대 품목을 지시해, 중국 의존도를 낮춰 미국 내 경쟁력을 높이려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같은 조치는 우리나라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도 상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미국은 테슬라, GM 등 전기차 완성차 기술에서는 앞서 있지만, 배터리 생산은 한국·중국·일본 등 해외 기업에 대부분 의존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중국산 배터리 의존도를 낮출 경우 한국 제품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또 미국이 자국 내 배터리 생산을 추진하는 경우에도 한국 기업들에 기회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짐 팔리 포드 CEO는 현지 시간 지난달 24일 울프 리서치 오토 콘퍼런스에서 “미국에서 대규모 배터리 생산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에 대해 정부와 이야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공급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미국이 배터리 생산 기술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한 겁니다.

 

포드 CEO가 주장한 대로 미국 정부가 자국 배터리 산업을 키울 경우, 당장 기술이 없는만큼 선도 기업과의 합작법인 설립이 추진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경우 이미 경쟁력을 확보했고, 전통적인 동맹국이기도 한 한국 기업들이 유력한 파트너로 꼽힙니다.

 

특히 이번 초지는 미국 내 외형 확대를 추진하는 국내 배터리 기업들에 긍정적인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