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AI기반 신기술평가시스템 평가실무에 전면 적용

산업·IT 입력 2021-01-20 14:34:45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기술보증기금은 그동안 운용되던 기술평가모형(KTRS)에 대한 전면적 진단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기반 신 기술평가시스템인 'AIRATE'의 개발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기술평가업무에 전면 적용했다고 20일 밝혔다.


기보는 전문평가자의 평가 패턴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특허의 가치를 평가하는 시스템인 KPAS를 개발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술의 가치를 등급화하는 기술평가등급모형에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기술중소기업의 금융지원 업무에 적용한 것이다.


또 기보는 그간 통계모형 기반으로 운영되던 기술평가모형을 인공지능 기반의 표준모형 체계로 개편하고, 신 기술평가시스템의 차별성과 우수성의 인지도 제고를 위해 브랜드명으로 'AIRATE'를 런칭했다. 전문가·인공지능(AI)이 상호 시너지를 이끌어내는 콜라보레이션 시스템을 의미한다.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도입해 예측 정확도를 기존 모형 대비 기술사업 성장가능성은 6%, 기술사업 위험가능성은 12% 이상 향상되어 전체적으로 9% 이상 향상됐다고 기보는 설명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기보 신기술평가시스템은 기술평가에 AI기법을 본격 도입한 국내외 최초 사례이며, 전문가의 통찰력과 안정성, AI의 정확성이 상호 협력하는 콜라보레이션 모형이라고 할 수 있다”며 "경쟁력 있는 평가업무체계를 한층 강화하여 경쟁기관의 패스트팔로워 전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