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갤S21’, 카메라·가격 ‘승부수’

산업·IT 입력 2021-01-15 21:02:25 윤다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삼성전자가 오늘(15일) 갤럭시S21 온라인 언팩 행사를 열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습니다. 이번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과 강화된 카메라 성능, 100만원 밑의 가격 경쟁력을 높이면서 만회를 꾀할지 관심이 쏠리는데요. 전작보다 어떤 기능이 향상됐는지 윤다혜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삼성전자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1’시리즈가 베일을 벗었습니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총 3종으로, 각각 6.2형, 6.7형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1’과 ‘S21+’, 6.8형 디스플레이에 ‘S21 울트라’로 출시됩니다.


이번 시리즈는 전작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디자인, 카메라, 가격 등에 경쟁력을 갖췄습니다.


우선 스마트폰 바디·메탈 프레임·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지는 유니크한 ‘컨투어 컷(Contour Cut)’ 디자인을 갖췄고 헤이즈 마감으로 지문이 묻는 것을 최소화했습니다. 새롭게 선보이는 팬텀 바이올렛 등 다양한 색상으로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습니다.


이번 시리즈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최신 5nm 프로세서, 대폭 강화된 AI 기술로 모든 일상을 영화와 같이 생생하게 기록해주는 카메라가 탑재됐습니다.


‘스페이스 줌(Space Zoom)’ 기능도 향상됐습니다. 하이브리드 광학 줌을 통해 최대 3배까지, AI 기반의 슈퍼 레졸루션 줌으로 최대 30배까지 줌 촬영이 가능합니다. 20배 줌부터 자동으로 흔들림을 잡아주는 ‘줌 락(Zoom Lock)’ 기능도 지원합니다.


가격도 전작보다 경쟁력을 갖췄습니다. 전작 갤럭시S20는 가격 등으로 판매가 부진해 지난 한해 동안 3,000만대를 못 넘겼습니다. 갤럭시S21의 출고가는 99만 9,900원으로 전작보다 24만원 정도 저렴합니다.


다만, 전작과 달리 환경보호를 이유로 충전기와 이어폰은 기본 구성에서 제외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오늘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하며 오는 29일 출시할 예정입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