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 제안 거부

금융 입력 2021-01-14 22:52:02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대책위 입장차만 확인

대책위 “금감원 중징계 투쟁 다시 돌입할 것”

기업은행,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 제안 거부

14일 서울 서울 IBK파이낸스타워에서 간담회를 진행 중인 기업은행 관계자들과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 [사진=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기업은행과 디스커버리펀드 피해자들과의 간담회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


14일 기업은행과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대책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IBK파이낸스타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김성태 기업은행 전무(수석부행장)와 임찬희 자산전략그룹 부행장, 최창석 피해대책위원장, 조순익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대책위는 이날 배임이슈에 대한 법률적 검토 및 사적화해 가능성, 디스커버리펀드 환매 이후 펀드 청산절차 및 중간 점검, 금감원 제재심 이전 대책위 추가 의견 전달, 자율배상과 분쟁조정에 대한 입장 재확인 등의 의제를 갖고 기업은행 측과 면담에 들어갔다.

 

이날 대책위는 기업은행 측에 ‘사적화해 실무협상단 구성’을 제안했지만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임이슈 회피를 위한 대법원 판례 등 법률적 근거를 은행 측에 제시했지만 4개월이 지나도록 아무런 답변도 없었고 이번 간담회 역시 형식적 만남으로 성의 없이 끝내 버렸다는 것이 대책위 측의 주장이다.

금감원의 기업은행 제재심에 앞서 사적 화해를 염두에 두고 릴레이 집회를 당분간 중지하기로 결정했지만, 간담회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나자 대책위는 다시 투쟁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간담회를 마친 후 디스커버리펀드 대책위 측은 브리핑을 통해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기업은행의 사적화해 의지가 없어 금감원 제재심에서 중징계가 내려질 수 있도록 계속 투쟁할 예정 ”이라며 “이제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직접 나서야할 차례”라고 밝혔다.
 

기업은행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각각 3,612억원과 3,180억원을 판매했다. 현재 695억원이 환매 중단된 상태다.
 

피해자들은 기업은행의 특수성을 반영해 자율배상 100%를 적용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금감원은 디스커버리펀드를 판매한 기업은행에 대해 이달 중 제재심을 개최하고, 오는 2분기 중 분쟁조정을 진행할 계획이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