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스트레스’…술·담배 소비 사상 최대

경제 입력 2021-01-05 21:34:01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해 국내 소비자의 술, 담배 지출액이 역대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가계의 목적별 최종소비지출 가운데 주류 및 담배 지출액은 4조 3,000억원에 육박했습니다. 이는 1970년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낸 이후 가장 많은 액수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집단적 피로감이 커진 데다 사회적 거리 두기까지 강화하자 술, 담배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봤을 때도 지난해 3분기 전국 가구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