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피자 MP그룹, 200억 유상증자 완료

증권 입력 2020-12-04 14:19:1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미스터피자 프랜차이즈 MP그룹(065150)은 제3자배정 유상증자 납입이 완료됐다고 공시를 통해 4일 밝혔다. 


MP그룹은 금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는 기업심사위원회 속개를 통해 거래재개 여부가 결정난다. 


2017년 정우현 전 회장의 배임횡령에 따른 상장 적격심사를 받으면서 거래가 정지됐고 2018년에는 상폐위기에까지 몰렸다.  그러나, 정 회장과 특수관계인의 보유주식 정리되면서 구조조정 PEF가 새로운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또한, 페라카나 치킨 양희권 회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최근 MP그룹은 운영자금 조달 등을 위해 50억원 가량의 자사주를 처분했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