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폭탄에 강남 급매…2억 넘게 하락

부동산 입력 2020-11-24 21:26:23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를 받아든 강남권 집주인들이 매도를 고민하는 모습입니다.


올해 이들 지역에선 종부세가 2배이상 오른데 이어, 내년에는 이보다 더 오를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입니다.

일부에선 신고가 거래도 기록되고 있지만 한편에선 수억 떨어진 거래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국토부 실거래가사이트에 따르면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5㎡는 지난달 30일 36억6,000만원(13층)에 신고가 거래를 찍은 뒤 이달 5일 34억5,000만원(20층)에 계약돼 2억 넘게 빠졌습니다.


강남권 매물도 쌓이고 있는 분위깁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서초구 아파트 매물은 4,292건으로 두달전(3,367건)보다 27% 늘었습니다. 이어 강남구와 송파구 매물이 각각 20% 가량 증가했습니다.

업계에선 세 부담에 집을 내놓는 집주인들이 늘어날 경우 가격조정이 뒤따를 수 있다고 관측하고 있습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