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정부 전세대책 총력 지원…전담 조직 신설

부동산 입력 2020-11-22 10:23:33 수정 2020-11-22 10:25:09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책발표 직후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 개최

'주거안정추진 지원단' 발족…전세정책 총괄

변창흠(오른쪽)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지난 19일 LH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린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LH]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전세대책 성공을 위한 총력 지원에 나섰다.
 

LH는 정부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 조직을 신설하고, CEO 등 경영진을 중심으로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9일 LH는 전사적 대응체계 구축과 현장밀착형 사업추진을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주거안정추진 지원단'을 발족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지원단은 앞으로 본사와 현장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전세형 주택 공급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같은 날 변창흠 LH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정부정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대책 발표 직후 '수도권 현장 점검회의'를 실시했다. 회의에서는, △임대주택 공실의 전세형 전환계획 △신규 공공분양·임대주택 조기입주 추진 △매입약정방식 등을 통한 공공전세 신규도입 방안 등 다양한 과제들의 수행방안이 논의됐다.


특히, 2021년 상반기까지 전체 계획물량의 40% 이상을 조기에 공급한다는 정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공급가능 물량을 신속히 확보하는 방안 논의에 집중했다.


변 사장은 “단기간 내 전세형 주택을 집중 공급하는 이번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이 전월세시장 안정화의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LH의 인적·물적 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적기에 실수요자들을 위한 전세물량이 공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전세난 안정화를 위해 2022년까지 총 11만4,000가구의 전세형 주택 공급 방안을 발표했다. LH는 이 중 최소 80% 이상의 물량을 담당할 계획이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