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몇 달 매우 힘들 것…코로나 이후 다른 경제로 ”

금융 입력 2020-11-19 14:39:14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미국 연방준비제도 제롬 파월 의장이 “미국 경제가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으로 돌아가기까지 갈 길이 멀다”고 언급했습니다. 한 지역 경제단체가 주최한 포럼에서 나온 말인데, 백신 개발 이후의 경제 효과 역시 완전한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정순영 기잡니다.


[기자]

“팬데믹 통제 노력에 대한 자신감을 잃고 감염 위험이 있는 활동에서 발을 뺄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된다”


현지시간으로 17일 샌프란시스코 지역 경제단체 ‘베이에어리어 카운슬' 주최로 열린 온라인 토론에서 나온 파월 연준 의장의 말입니다.


파월 의장은 “경제회복까지 갈 길이 멀다”고 언급하면서 최근 코로나19 감염률 증가세를 가리켜 "특히 단기적으로 중대한 하방 리스크"라고 지적했습니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잇따른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발표에 대해서는 “중기적으로 틀림없이 좋은 뉴스”라면서도 “앞으로 몇 달은 매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고 있고 벌써부터 리스크 조짐이 보이고 있다는 겁니다.


장기적으로 미국 경제가 코로나19에서 완전히 회복되더라도 일부 업종은 대유행 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돌아가지는 못할 것이라는 예상도 내놨습니다.


“같은 경제로 돌아가는 게 아니라 다른 경제로 가는 것”


특히 파월 의장은 “서비스업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새 직장을 찾는 동안 도움과 지원을 필요로 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의 실업자들이 아예 다른 산업군에서 일자리를 찾아야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라는 경고이기도 합니다.


파월은 경기 회복을 돕기 위해 연방정부가 추가 부양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하면서, 연준도 시중 유동성 공급을 늦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는게 연준 의장의 계획입니다. 서울경제TV 정순영입니다./binia96@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