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정에…국가채무 800조 ‘사상 최대’

경제 입력 2020-11-11 06:45:56 수정 2020-11-11 06:49:2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재정적자가 최대 규모인 108조원을 기록한데 이어 국가채무가 800조원을 넘어섰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9월까지 정부 총수입은 약 354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조원이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정부 총지출은 약 435조원으로 1년 전보다 49조원 가량 증가했습니다.

이에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황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08조원까지 증가했습니다. 

국가채무는 약 800조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며 작년 말보다 100조원 넘게 불어났습니다. 

이는 구조적으로 세수가 부족한 9월에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 자금이 집행됐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