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영업익 1조…분기 사상 최대

산업·IT 입력 2020-10-30 16:32:16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LG전자가 올해 3분기에 1조원 가까운 영업이익을 거두며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도 역대 분기 기분 두 번째인 약 17조원이다.


LG전자는 30일 3분기 경영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액 영업이익 9,590억원, 매출 16조 9,196억 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작년 동기 대비로 영업이익은 22.7%, 매출은 7.8%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에 따른 펜트업(pent up·억눌린) 수요와 ‘집콕’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생활가전과 TV 부문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둔 결과다.


우선 생활가전(H&A) 부문은 매출 6조1,558억원, 영업이익이 6,715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은 역대 3분기 가운데 가장 높다. 특히 이전까지는 생활가전 영업이익이 연간으로도 2조원을 넘긴 적이 없는데, 올해는 3분기 만에 벌써 2조원을 돌파했다. 상반기 세계적인 코로나 봉쇄조치 여파 등으로 부진했던 가전 시장이 3분기 들어 미국 등 주요국의 코로나 보조금 지급 등에 힘입어 ‘펜트업’ 수요로 이어진 결과다. LG전자는 “집콕 트렌드에 맞춰 생활의 편리함을 더하는 스타일러,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스팀 가전으로 대표되는 신가전이 3분기 실적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생활가전 부문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10.9%로, 올해 1분기부터 3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중이다. 역대 3분기 영업이익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TV(HE) 부문도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가 선전하면서 매출 3조6,694억원, 영업이익 3,266억원을 기록했다. LCD 패널 가격 상승이 부담으로 작용했지만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가 늘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LG측은 설명했다.


모바일(MC)과 전장사업부(VS)는 적자를 기록했지만, 규모는 대폭 줄었다. 


MC 사업부의 영업손실은 1,484억원로 2분기(-2,065억원)에 비해 500억원 이상 손실이 개선됐다. 올해 신제품 벨벳 출시와 미국 등지에서 중저가 보급형 제품의 판매가 살아나면서 적자폭이 감소했다. 


자동차 부품 등을 생산하는 전장사업부(VS)는 2분기 2,025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는데 3분기에는 662억원으로 손실폭을 크게 줄였다. 상반기 부진했던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조업이 3분기 들어 정상화되고 자동차 판매량 증가로 이어진 것이 도움이 됐다. 


이밖에 BS(Business Solutions) 사업부는 77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