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국제인공지능대전서 디지털 휴면 기술 선봬

증권 입력 2020-10-28 14:38:1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솔트룩스, 코엑스 D홀서 진행 중인 국제인공지능대전 참가

‘모노리스’ 연상케 하는 구조물과 디지털 휴먼 기술 선봬

디지털휴먼 ‘가람이’, “실제 인간과 비슷하다” 이목 집중

솔트룩스가 국제인공지능대전에서 선보인 키오스크 및 디지털휴먼 가람이를 방문객들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솔트룩스]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국내 인공지능(AI) 대표기업 솔트룩스가 지난 27일부터 오는 29일까지 3일간 제3회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2020)에 참여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솔트룩스는 이번 국제인공지능대전(이하 AI EXPO)에서 영화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에 나오는 신비한 물체 ‘모노리스(Monolith)’를 연상케 하는 구조물에 디지털 휴먼 기술 삽입해 선보이며 방문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키오스크에 탑재된 디지털휴먼 어린이 ‘가람이’는 솔트룩스가 만든 가상의 어린아이다. ‘가람이’는 솔트룩스의 자연어처리(NLP)·음성합성·음성인식·대화 모델링 등 기술이 집약된 결과물로, LG 유플러스 및 HS애드와 함께 무분별한 콘텐츠가 주는 영향을 보여주기 위해 개발됐다. 


이번 AI EXPO에서 솔트룩스는 ‘가람이’를 어린이용 정제된 콘텐츠를 학습시킨 AI와 연령 구분 없이 무분별한 영상 콘텐츠로 학습한 AI로 구분해서 공개했다. 키오스크 양 화면에 있는 두 아이는 방문객과 대화를 진행했으며, 학습된 내용에 따라 상이한 대답을 내놨다. 예를 들어, “안녕? 반가워” 라고 물으면 정제된 콘텐츠를 학습한 AI는 “저도 반가워요”라고 말하고, 무분별한 영상 콘텐츠로 학습한 AI는 “나한테 관심 좀 그만 좀 줘”라고 대답하는 방식이다.


방문객들은 ‘가람이’가 실제 인간과 비슷하다며 놀랍다는 반응이다. 또한 디지털휴먼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학습 콘텐츠에 영향을 받아 캐릭터가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에 흥미롭다고 입을 모았다.


솔트룩스는 이번 AI EXPO 참가 과정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키오스크 기술을 통해 기술 시연 시 대면 접촉을 삼가는 것뿐만 아니라, 키오스크 옆에 상담부스를 만들어 방문객과 본사 전문가간 상담을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에 전 세계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휴먼의 활용 사례가 늘어가는 추세”라며 “솔트룩스의 디지털휴먼은 단순히 인간의 행동과 말을 흉내내는 AI가 아닌 인간과 정서적으로 상호작용하는 디지털휴먼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