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7,500억원 규모보통주 유상증자 결의

금융 입력 2020-10-27 17:04:10 정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순영 기자] 카카오뱅크가 27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총 7,500억원의 보통주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카카오뱅크는 3,191만6,595주를 새로 발행할 예정이며, 주당 발행가격은 2만3,500원이다.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카카오뱅크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TPG캐피탈에 1,064만주(2,500억원)를 배정했다. 


TPG캐피탈은 공유차량 서비스 기업인 우버, 음악 스트리밍 및 미디어 서비스 제공업체 스포티파이(Spotify), 중국 검색 포털 바이두의 모바일페이먼트 자회사인 바이두파이낸셜 등 글로벌 상위 기업에 투자하고 있는 사모투자회사다.  


운용자산 규모는 1,033억달러(약 117조원)로 글로벌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구주주 대상 유상증자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구주주 배정 유상증자 규모는 약 5,000억원으로 주식 소유 비율에 따라 배정한다. 


제3자 및 구주주 배정 유상증자가 예정대로 끝나면 납입자본은 1조8,255억원에서 2조5,755억원으로 늘어난다.


IPO에도 속도를 낸다. 앞서 9월말 감사인 지정 신청을 완료했다. 본격적인 상장 준비를 위해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순영 기자 금융부

binia96@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